최선국 도의원, 코로나로 흔들린 전남 경제 ‘범도민 민관 협의체’ 구성해야

코로나로 직격탄 맞은 여행, 행사업계 긴급 지원 필요성 제기

목포뉴스 | 입력 : 2020/06/22 [09:35]

최선국 도의원, 코로나로 흔들린 전남 경제 ‘범도민 민관 협의체’ 구성해야
코로나로 직격탄 맞은 여행, 행사업계 긴급 지원 필요성 제기

 

▲ 목포3 최선국 의원(더불어민주당)    ©목포뉴스/신안신문

[목포뉴스/신안신문] 전남도의회 최선국 의원(목포3,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15일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2020년도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 심의에서 “코로나19로 인해 전남 경제, 특히 여행업계와 행사업계가 직격탄을 맞고 있다”며, “이들에 대한 지원 방안을 모색하고 더불어 코로나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한 범도민 민관 협의체를 구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문화관광자원연구원이 발표한 2019년 전국 주요 관광지점 입장객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617만 명이 찾아 전남지역 관광지 방문객 1위에 올랐던 순천만 국가정원, 순천만 습지의 경우 지난 5월까지 83만 명이 찾는데 그쳤다.

 

또, 362만 명으로 방문객 2위였던 여수엑스포해양공원 방문객은 지난 2~5월 56만 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03만 명의 45% 수준에 그쳤다.

 

전남문화관광재단도 전남도내 여행사의 관광 상품이 90%이상이 예약 취소되는 등 전남 주요 관광지 방문객이 큰 폭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관광산업의 허브 역할을 하는 여행업계가 무너지면 숙박, 식당 등 연계 업종까지 줄도산 할 가능성이 커 우려가 높아지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최선국 의원은 “이번 전남도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을 살펴보아도 도와 시ㆍ군에서 추진하던 축제 등 각종 행사 취소로 인한 감액이 가장 많다”며, “사실상 개점휴업 상태인 여행업계와 행사업계가 코로나19 진정 이후 관광시장이 회복되는 시기까지 버틸 수 있도록 전남도가 지원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시의 경우 ‘서울형 여행업 위기극복 프로젝트’를 통해 총 5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코로나19로 경영난에 처한 여행 업체 1천 개에 각 500만원씩의 사업비를 지원하고 있다.

 

최 의원은 코로나로 인한 관광, 건설, 복지 등 지역의 분야별 위기 상황을 진단하고 전남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어, 빈사 상태에 놓인 지역 경제를 살리기 위한 ‘범도민 민관 협의체 구성’을 제안했다.

 

이어 “코로나 영향으로 전남 지역경제 성장률이 1%이상 하락할 것으로 전망됐다”며, “행정기관을 비롯한 민간단체와 전문가 그룹이 함께하는 협의체 구성을 통해 전남 경제 회복을 위한 방안을 수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 신안신문/목포뉴스/폭로닷컴/NTV
 
 /신안신문 http://sanews.co.kr/
 /목포뉴스 http://www.mokpo.best/
 /폭로닷컴 http://www.pokronews.com
 /NTV  http://www.ntv.center/
 
 /신안신문 블러그 http://blog.daum.net/sanews
 /폭로닷컴 블러그 http://blog.naver.com/faith21k
 /전국맛집 블러그 http://blog.naver.com/true21k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박석배 상임감사 취임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