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삼석의원, 시대에 뒤떨어진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질타

aT의 수산, 식품, 유통 사업 지원이 매우 저조한 것은 법률의 취지와도 맞지 않아

목포뉴스 | 입력 : 2021/04/07 [17:28]

 

서삼석의원, 시대에 뒤떨어진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질타

 

- aT 사업예산 비중 농림 84%, 수산 4%, 식품 12%...aT의 수산, 식품, 유통 사업 지원이 매우 저조한 것은 법률의 취지와도 맞지 않아

- aT 온라인 경매 규모 가락시장의 0.39% 수준...코로나-19 대응 비대면 유통사업 실적도 저조, 현장 의견 반영한 선제적 유통정책 시스템 구축 시급

 

 

[목포뉴스/신안신문] 이름과 걸맞지 않게 농림사업에 편중된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이하 aT)의 사업구조가 시대에 뒤떨어진 구조라는 지적이 제기되었다.

  

▲ 서삼석 국회의원     © 폭로닷컴/신안신문/목포뉴스

더불어민주당 서삼석 국회의원(영암, 무안, 신안)은  지난 3월 23일 국회 농해수위 업무보고에서 aT를 상대로 “2021년 aT 사업예산 2조 2,185억원 중 84%인 1조 8,591억원이 농림사업인 반면 식품이 2,658억원으로 12%, 수산이 936억원으로 4%에 불과하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aT의 수산, 식품, 유통 사업 지원이 매우 저조한 것은 법률의 취지와도 맞지 않는다는 것이 서삼석 의원의 지적이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법  제1조는 농산물 뿐 아니라 수산물의 유통개선을 통해 수급을 안정시키고 식품산업을 육성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공사의 코로나-19 대응 비대면 유통사업 실적도 저조했다.

 

aT는 2019년 시범사업으로 도입된 이래 2020년부터 본사업으로 “농산물 온라인경매” 사업을 추진 중에 있지만 2020년 공사 온라인경매 실적은 가락시장 한해 경매규모 4조원의 0.39%인 156억원에 불과하다.

 

서삼석 의원은 “aT의 사업추진 시스템은 영역간의 형평성과 균형을 유지하지 못한 시대에 뒤떨어진 구조이며 농축수산물의 가격지지에 영향을 미치는 선제적인 유통 지원사업도 부족한 것으로 보인다”   면서  “현장의 생산자들의 의견을 반영한 선제적 유통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시대 심각한 경영난에 직면하여 조직의 존폐위기까지 거론되는 마사회에 대한 대책마련의 시급성도 제기되었다.

  

마사회의 2020년 매출손실은 6조 2,682억원으로 전년대비 85.2%의 매출이 감소하였으며 당기순손실만 4,368억원에 달한다.

 

마주와 말 관리사 등 경주마 관계자 탈퇴도 가속화 되고 있어 관계자 및 소속 직원들에 대한 생계대책도 시급히 마련해야 할 상황이다.

  

서삼석 의원은 “마사회 자생적으로는 경마장과 목장 등 방대한 기존 시설을 활용한 융복합 사업구조 다각화와 새로운 수익구조 모델 창출, 마케팅을 통한 플랫폼의 해외수출 대책이 시급하다”  면서 “정부차원에서도 방대한 마사회 조직 구성원들에 대한 생계안정대책 등 지원방안 마련에 적극 나서야 한다” 고 말했다.

 

* 폭로닷컴 계열사: 신안신문/목포뉴스/인터넷신안신문/폭로닷컴/NTV

 

     /신안신문 http://sanews.co.kr/

/목포뉴스  http://www.mokpo.best/

/폭로닷컴  http://www.pokronews.com

/NTV  http://www.ntv.center/

 

/신안신문 블러그  http://blog.daum.net/sanews

/폭로닷컴 블러그  http://blog.naver.com/faith21k

/전국맛집 블러그  http://blog.naver.com/true21k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세월호 7주기 '잊지 않고 기억 할게요'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