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산강 수질 악화 5년 전보다 생물학적 산소요구량 2배 증가

조옥현 의원, ‘영산강오염방지단“제안...’해수유통 위해 하굿둑 개방해야‘

최재경 기자 | 입력 : 2020/10/19 [17:06]

 

영산강 수질 악화 5년 전보다 생물학적 산소요구량 2배 증가
조옥현 의원, ‘영산강오염방지단“제안...’해수유통 위해 하굿둑 개방해야‘

 

▲ 조옥현 전남도의원(더불어민주당·목포2)  ©목포뉴스/신안신문

[목포뉴스/신안신문] 4대 강 중 유일하게 생활용수로 쓸 수 없는 영산강의 수질 개선을 위해 관련  법을 개정하고 해수유통으로 호남의 젖줄을 복원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제기됐다.

 

전남도의회 조옥현 의원(목포2)은 지난 16일 전남도 현안 문제로 도정질문을 통해 영산강 수계 물 관리 문제점을 지적하고 대책을 제시했다.

 

최근 5년(2016~2020)간 환경부 물환경정보시스템 수질측정 자료에 따르면 영산강 본류 13개 지점의 수질검사 결과 2곳을 제외한 11개 지점에서 2016년에 비해 수질이 더 나빠진 것으로 밝혀져 하굿둑 개방 등 대책이 시급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광주시의 생활쓰레기와 부유물로 인해 광주시 서구 마륵동 지점에서 측정된 수질검사(BOD)결과치는 지난 2016년 연 평균값 리터당 4.2mg에서 2020년 9월까지 연 평균값이 8.5mg 두배 이상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강물의 오염원은 유기물과 무기물로 나뉘는데 유기물의 정화에는 생물학적 산소요구량(BOD)와 화학적 산소요구량(COD)이 높을수록 수질이 나쁜 것으로 가늠할 수 있지만 무기물의 경우에는 유기물에 비해 정화에 필요한 산소가 400배가 더 필요하다.

 

영산강의 총 인량과 총 질소량은 화학적 세제오염물과 가축의 분뇨 등 비료에서 기인하는데 인과 질소량이 늘어나면 부영양화가 증가하고 이는 녹조발생을 야기해 생태계 파괴로 이어지게 된다.

 

현재 영산강을 농업용수로 사용할 경우 농약을 더 많이 사용하게 되며 이는 빗물에 의해 비점오염원이 점오염원으로 전환돼 하천으로 유입되고 다시 호소수의 증가로 오염된 토양이 수질을 악화시키는 악순환이 반복된다.

 

조옥현 의원은 “현재 강바닥 퇴적물과 오염물질 처리에 1선단 6척 5명 규모의 인력으로는 환경정화선 운영이 버거워 보인다”며 “민선7기 들어 영산강 수계 환경문제에 대한 예산 증가와 관심도를 향상해야 한다”고 이에 대한 대책을 촉구했다.

 

조 의원은 “현재 영산강은 수질 악화, 회유성 어류 이동통로가 차단되고, 어족자원이 황폐화로 잡은 물고기도 먹기가 두려운 상황이다”며 “영산강은 점점 자정능력이 감소되는 상황에서 하굿둑 개방으로 생태 복원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또 “영산강은 국가하천이고 환경부, 국토부, 농식품부, 수자원공사, 광주광역시, 전남도 시·군 등 관계자가 참 많지만 우리 땅에 있는 우리 강이므로 전남도가 주도적으로 관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가칭 영산강오염방지단 같은 독립기구가 필요하며, 국내 오염호수의 대명사였지만 해수유통으로 빠르게 복원되고 있는 시화호의 경험치와 최근 국가정원 2호 지정된 태화강의 기적을 벤치마킹하자”고 제안했다.

 

한편, 조옥현 의원은 영산강의 승촌보 상·하, 영산포선착장, 죽산보 상·하, 청호리 하구 등 총 8곳의 강물을 직접 채수해 눈길을 끌었다.

 

* 신안신문 계열사: 신안신문/목포뉴스/인터넷신안신문/폭로닷컴/NTV
 

/신안신문 http://sanews.co.kr/
/목포뉴스 http://www.mokpo.best/
/폭로닷컴 http://www.pokronews.com
/NTV http://www.ntv.center/

 

/신안신문 블러그 http://blog.daum.net/sanews
/폭로닷컴 블러그 http://blog.naver.com/faith21k
/전국맛집 블러그 http://blog.naver.com/true21k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혁성 신안군의장, 대한민국 지역사회공헌 대상 수상
광고
광고
광고
광고